Copyright © 2020 DXL-Lab. All rights reserved.

Looking for designers to join

DXL-Lab

DXL-logo1-1.png

빅디자인 시대는 디자인으로 창업하는 시대이다. 디자이너의 상상으로 제품을 만들고, 디자인으로 마케팅을 하며, 소비자들은 그 디자인을 보고 제품을 구매하게 된다. 빅디자인은 제품의 겉포장 디자인을 뛰어넘어 비즈니스 모델 전반을 디자인하는 일이다. 에어비앤비, 다이슨, 네스트 등 가전, IT 분야에서 탁월한 경쟁력을 보이고 있는 주요 기업의 CEO들이 모두 디자이너 출신이라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제 디자이너는 제품의 겉포장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모델을 디자인하고 있다. 나도 전통적인 방식의 제품 디자인에서 벗어나 다양한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서 DXL-랩이라는 스타트업 지원 조직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스타트업들의 비즈니스 모델을 함께 디자인하면서 성과를 올리고 있다. 크게 보면 창업도 디자인이며, 그중에서도 빅디자인으로 분류할 수 있다. 빅디자인 시대를 이끌고 나아가는 것은 결국 사람이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의 인재는 과거 산업 시대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일꾼이다. 화이트칼라, 블루칼라를 넘어선 전혀 다른 새로운 일꾼의 등장이 눈앞에 와 있다. 이 책에서는 빅디자인뿐만 아니라 그것을 위한 전제 조건들 중 하나인 사람, 특히 무언가 특별한 것을 만들 수 있는 뛰어난 인재들에 대해서도 다루게 될 것이다. 디지털이 아무리 발전해도 변하지 않는 디자인의 기본이 있다. 그것은 바로 '디자인은 사람들을 사랑하는 것'이라는 점이다. 그 마음에서 디자인이 시작된다. 그리고 그 작은 마음 하나하나가 모여서 '빅디자인'이 된다. 세상을 바꾸려면 세상은 디자인해야 한다.

How to Apply

DXL-Lab과 무역협회가 매년 4회 분기별로 개최하는

'김영세 스타트업 디자인 오디션'은 글로벌 유니콘을

꿈꾸는 Startup들의 등용문입니다.

빅디자인, 비즈니스 모델을 디자인하다

Big Design 이란?

Big Design 개념